[s] 버려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몇분전까지 물속에서 숨을 쉬고 있었는데.
이렇게 버려질 줄이야.
 
반토막도 남지 않고,
이렇게 아무곳에나 내버려질 줄이야.
 
잡은 물고기에 밥을 주지 않을거면,
이렇게 내동댕이 치지나 말지.
 
차라리, 처음부터 이곳으로 데려오지나 말지.
 
.
.
.
 
사랑이나, 사람이나, 생선이나.
같은거..아냐?
 
+
 
< Nikon FM 50.4 /  Kodak Gold ASA100 / 62thRool / 삼척항 >
 
 
                                                                                  회뜨는걸 처음봤다.
                                                                    칼날이 지나가는순간, 아차 싶었다.
                                                                                 내가 왜 이걸 봤을까?
                                                      피하려고 뒤를 돌아돌았더니, 이녀석들이 있었다.
 
                                                         왠지, 쨍한 날씨에 더욱 괴기스럽게 나올까봐
                                                                       잠깐 셔터누르기를 망설였었다.
 
                                                                            정말, 괴기스럽긴 하구나.
 
                                                                        조금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미안.... 물고기들아.
                                                                                회, 조금만 먹을게.
                                                                       나 그렇게 회 좋아하지 않아...

'내 사진기 > One and On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제일하기 힘든,  (0) 2007.09.06
[s] 첨성대 뒤편.  (0) 2007.07.21
[s] 버려지다.  (0) 2007.07.10
[s] 밖에 비와  (0) 2007.07.10
[s] 다시, 생각을.  (0) 2007.06.29
[s] 짧지만 슬픈말,  (0) 2007.06.2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789 790 791 792 793 794 795 796 797 ··· 88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