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짧지만 슬픈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안녕..
 
 
그녀가 그말을 했을때도. 참 아프다 했는데.
이럴때 쓰는말이구나.
 
안녕.
 
나는 이런사람이라고.
나는 이렇다고.
더이상 말하고 싶지 않아.
 
당신을 좋아하지도 않고, 당신이 보고싶지도 않아.
 
당신과 나는 비슷하다고 생각했는데.
너무 달라서, 너무나 너무나 달라서 비슷하다고 느껴졌었던것 같아.
 
 
나는, 이기적이게도 나를 너무 사랑하는 사람이어서.
더이상은.
지친 사랑에 매달리고 싶지 않아.
 
나는. 후회없이 당신을 좋아했어.
그래서 아프지 않아.
 
 
영원히 , 안녕.
 
+
 
< Minolta x-370 / ILFORD Delta ASA100 / 13thRool / 일본_아레나홀>

'내 사진기 > One and On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첨성대 뒤편.  (0) 2007.07.21
[s] 버려지다.  (0) 2007.07.10
[s] 밖에 비와  (0) 2007.07.10
[s] 다시, 생각을.  (0) 2007.06.29
[s] 짧지만 슬픈말,  (0) 2007.06.28
[s] 거리, 흑백  (0) 2007.04.04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42 243 244 245 246 24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