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벚꽃.





<Nikon D300 Nikkor AF28-85 , 2009.04 동네>


화려하고, 예쁘게.
아름답고, 즐겁게.

마음속을 잔뜩 헤집어놓고, 아름다움으로 눈을 멀게 하고.
추위속에 웅크린 세포들을 깨울듯, 한껏 괴롭히다가.

한순간에, 이별.

눈물을 뚝뚝흘리면서. 이별.
바닥에 나뒹구는 눈물.

'내 사진기 > One and On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가야 할, 시간.  (11) 2009.04.27
[s] 손가락  (9) 2009.04.20
[s] 벚꽃.  (8) 2009.04.16
[s] 도와주세요.  (6) 2009.04.13
[s] 말려야지.  (14) 2009.03.30
[s] 보이는게, 다가 아니지.  (16) 2009.03.25
Trackback 0 Comment 8
prev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 24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