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28'에 해당되는 글 48건

  1. 2010.12.20 [s] 52 (1)
  2. 2010.11.25 [s] 51
  3. 2010.11.22 [s] 50 (2)

[s] 52


1.
일을 하지 않는다는건, 일을하는것과 별 다를게 없다.
아니 다르긴 하다.
시간은 똑같이 주어졌지만, 하는것은 하나도 없고 그저 시간이 너무나 덧없이, 아무것도 없이 마구 흘러간다는것.
그렇지만, 내게 달라진것은 하나도 없다는것.
일주일간 내가 한일은 무엇일까. 곰곰 생각해보면. 별반 다른게 없다.
아, 진짜 한가지 있다면.
잉여는 돈을 쓰기만 하고 비잉여는 돈을 벌면서 쓴다는것.
잉여는 오후3시에 지하철을 타고 어딜갈수 있지만, 비잉여는 오후3시에 지하철역 근처밖에 못가본다는것.
일을 하지 않는것은, 분명. 죄악이다. 맞다. 내게는.

2.
두려움도, 익숙해지면 그것은 두려움이 아니라는것.
처음으로 시속 180이 찍힌 차, 앞좌석에 타본 소감은. 충격과 공포. 두려움이었다는것. 겁먹은 표시를 내기 싫어 짐짓 아무렇지 않은척 했지만.
사실, 나 말도 잘 안나오더라.
고속도로를 빠저나와 외곽을 달리면서 한숨 돌리고 나니.
120을 향하는 계기판을 봤다. 아, 180을 경험하고 나니. 120은 별것도 아니구나. 하는 말을 듣고 있자니. 맞는것도 같고.
이래저래 머리가 복잡하다.
내게 있어서 두려움과 겁, 들은 항상 발목을 붙잡는 무엇이었는데.
그런것들을 하나씩 하나씩 덜어내고 털어버릴수 있을까.
싶다.

3.
하고싶은일은 없, 겠지만. 그나마 꼭 해야한다면 하고싶은일을 해야겠지.
결국 나는, 선택을 해야했고 선택을 했다.
일이 힘든것, 개인시간이 없는것. 하루이틀일도 아니고. 벌써 5년째 해오던건데. 왜 망설여?
좀 우습다. 고민을 했던 시간이.
니 성격. 스스로가 더 잘 알거면서.
아무리 짜증나고 힘들어도. 하고싶은일이었다면. 일단 할거잖아. 당장은, 신나서.
그래, 아직 서른 아니니까. 서른보다 더 젊으니까. 고생하자. 사서라도.

4.
요새 드라마들은 참 그렇다.
영원한 믿음과 끝없는 신뢰와 그 밑바탕에 깔려있는 사랑따위. 진짜 존재하기는 하는거야?
현빈같이 잘생기고, 밑도 끝도 없는 재력을 가진 인간이 나와 그렇게 하면 뭐 홀랑 마음이 넘어가긴 하겠지만.
그건 그저 동화책속 환상을 고대로, 아니 된장녀 환상을 고대로 옮겨다가 놓은것 뿐인데.
내 삶에 왜 그런것이 빠져있나, 가끔 자문하게 된다.
닦아도 깨끗해지지 않는 싱크대를 닦으며, 곰곰 생각해본다. 내게도 그런적이 있나?
내 과거의 연애들은 한번도 그랬던 적이 없는데.
아무이유없이 사람을, 그렇게, 맹목적으로, 끝까지 사랑하고 믿을수 있는건가.
어렴풋 한번쯤, 단기간 그랬던 적이 있었던것 같긴 하다.
도마뱀과 싼타와 지난 8년간 술먹고 외치던, 나 스스로를 너무 사랑하는 내 자신때문에. 있을수가 없는일인가?
당분간 드라마를 끊던가 해야겠다.
자꾸 머릿속에, 바람이 들어가네.


5.
잘 살아보자. 죽을순 없으니까.
쉽게 죽을수도 있는 인생이지만, 쉽게 살수도 없는 인생이니까.

'윤선영씨 > [s] 28'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52  (1) 2010.12.20
[s] 51  (0) 2010.11.25
[s] 50  (2) 2010.11.22
[s] 49  (2) 2010.11.11
[s] 48  (1) 2010.10.27
[s] 47  (0) 2010.10.15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1.01.03 11: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윤선영씨 힘내세요!!!
    아, 새해 출발과 함께 저에게도 무언의 압박감이 막 밀려오는데 말입니다.ㅡㅜ
    잉여와 비잉여...잉여잉여 댄다는 것...
    아...그 생각만으로도 쉽지 않습니다...윽

[s] 51





11월의 문턱에 들어서기도전에, 그렇게 춥더니. 요몇일은 어찌된것인지 춥다기보단. 서늘하고, 포근한 느낌이다. 월요일 아침 내린비로 은행나무 잎이 바닥을 노랗게 수놓고, 바람에는 은은하게 풀냄새가 났다.

하늘은 높고 푸르진 않았지만, 적당한 구름과 함께 딱 내가 좋아하는 하늘이었고. 햇살은 기미주근깨 걱정하지 않고, 마음껏 들이마시고 싶을정도의 맑은 빛.(그렇지만 요즘 나의 피부는 엉망이어서. 마음껏 그러지 못한다. 아.인생이여.)

빛속에 나부끼는 바람, 흔들리는 나뭇가지. 비처럼 쏟아지는 노란 잎사귀.
이런날들만 계속 된다면.
도마뱀이 외쳤던 요지경인 롤러코스터 인생도, 그리 나쁘지 않을거라고. 생각해본다.

어제와 다르지 않은 오늘. 오늘과 다르지 않은 내일에. 유일한 기쁨이고 희망이라면. 이따금씩 내 눈을 호강시켜주는 것들. 이랄까.

나는 오늘,
내 스스로의 약속대로 만 사천원어치 장을봤고(속으로는 만칠천원 이상사면 넌 된장녀,를 외쳤음),
주류코너에서 술병을 만지작 거렸지만 술은 사지 않았다.
그래, 오늘 하루는 그것으로 됐어.

몇일만이라도 더, 이런 눈부신 하루를. 볼수 있길.

'윤선영씨 > [s] 28'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52  (1) 2010.12.20
[s] 51  (0) 2010.11.25
[s] 50  (2) 2010.11.22
[s] 49  (2) 2010.11.11
[s] 48  (1) 2010.10.27
[s] 47  (0) 2010.10.15
Trackback 0 Comment 0

[s] 50


늙으면 고통과,병과 친해져야 한다는말을. 최근에야 들었다. 뼈있는 농담이었지만, 생각해보니 아- 하는 생각이 든다.
청춘이었을때 몰랐던, 눈가의 주름들. 그리고, 약한봉지면 말끔히 나았던 시간들.

최근, 젊었을때(물론 지금도 젊지만.) 관리해놓지 않은 나의 몸들이 여기저기 비명을 지른다.
눈물이 펑펑 쏟아질 정도로, 극심한 두통에 진통제를 차례로 두알씩 삼키고 깊지 않은 수면을 취하고 나서야. 나는 정신을 차릴수 있었다.
토요일을 그렇게 보내고, 일요일도 역시나 진통제를 복용하고. 지금 이시간.

아픈것이, 훈장도 아니고 하루걸러 하루 아프니 살지를 못하겠다.
약도 먹고 있고, 음식도 조절하고, 적절한 운동-매일하지못해서 문제지만-도 하고 있는데. 뭔가 좀 억울하다.싶다.
하지만, 이미 내몸이 축날데로 축나서 겠지. 라고 쓸데없지만 스스로를 다독여본다.

마음도 무겁고 머리도 무겁다. 몸도 무겁고, 나이도 무겁다.
이따금씩, 다가올 미래가 두렵기도 하고. 지나왔던 시간들이 안타까울때도 있다.

지금부터 무언가 하지 않으면 안될거란 강박.
그러지 말아야지. 조급해하지 말아야지.

헤어진 전 연인에게서 오는 전화도 그리 달갑지 않고,
주말내내 두통에 시달리는것도.
피울필요 없는 담배를 자꾸 무는것도,
이젠 그만해야지.

유치뽕짝이긴 하지만,
지금 당장. 이 중요하긴 하니까.


'윤선영씨 > [s] 28'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52  (1) 2010.12.20
[s] 51  (0) 2010.11.25
[s] 50  (2) 2010.11.22
[s] 49  (2) 2010.11.11
[s] 48  (1) 2010.10.27
[s] 47  (0) 2010.10.15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0.11.22 11: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 좀 젊어서부터 육체적 고통과 친해져서 지금도 친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자랑할일은 아니지만... 병원 자주 들락 거려서 점검하고 평소 잘 관리하는게 최고인거 같아요. 힘내요 윤선영씨!!

    • Favicon of https://cactus0.tistory.com BlogIcon 선인장s 2010.11.22 12:21 신고 address edit & del

      으흥. 익숙해지면, 그래도 조금씩 나아지겠죠?
      응원 감사합니다.
      그런데,
      어디 좋은데 가시나요?

prev 1 2 3 4 ··· 1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