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주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7.05 [s] 빠앙- 택시에요.
  2. 2007.02.27 [s] 일본여행, 그녀, 그리고 윤선영.

[s] 빠앙- 택시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무지무지 큰 신주쿠 거리.
 
멋진 택시들이 즐비한 가운데, 엄청 바쁜걸음의 사람들.
 
엄청, 바쁜, 택시들의 움직임. 차들의 부릉부릉 엔진소리.
 
눈앞에서 오버랩되고, 오버랩 되다.
 
+
 
                                                                                                     신주쿠에서도 다중노출 놀이.
 
< Nikon FM  / AGFA Vista ASA 200 / 27thRool  / 2007.신주쿠 >
 
 
                                                                                                          
                                                                                                         엇그저께 트랜스포머를 봤는데,
                                                                                                                                 그걸보고나니,
                                                                                  이녀석들도 변신하지 않을까 하는생각을 잠깐했다.
                                                                                            범블비!

'여행 > 동경속을걷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장미의, 오월.  (4) 2010.06.01
[s] 동경에서 만난, 사람들.#1  (0) 2009.04.12
[s] 가끔, 그 길이 생각나.  (8) 2009.02.26
[s] 빠앙- 택시에요.  (0) 2007.07.05
[s] 물 떨어 지는 소리,  (1) 2007.02.28
Trackback 0 Comment 0

[s] 일본여행, 그녀, 그리고 윤선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 Nikon FM / Konika Minolta Centuria ASA100 / 28thRool 신주쿠 >


일본에서 두달 반만에 만난 그녀는,

오랜만에 만난다는 생각도 들지 않을정도로 변하지 않은 모습이었다.


말투나 옷,말투, 나에게 웃어주는 미소까지.

달라진거라곤 조금 자라버린 머리정도..?


아마, 그녀도 그렇게 느꼈을것 같다.


하지만, 일본에서 만난 그녀에게는 하루하루를 사는것에 조금 지쳐있는듯했다.

그것이 타지에서 살아남기 위한 경제적인 발버둥때문인지, 꼴리는대로(그녀말을 그대로 빌자면) 하지 못해서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 둘 다 이겠지..?


그녀와 시부야 거리를 걸으면서

'아, 이사람은 조금 쉬어야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한국에서, 같이 지낼때와 다른 긴장한 모습.

더욱 단단해져 있었지만, 더욱 복잡해진 모습.


두달동안 쉬지 않고 했던 육체노동을 나를 위해 쉬어준 그녀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건,

조금이라도 쉬게 해주는거라고 생각했다.

(아마 그녀의 배려였지 않나 싶다. 나혼자 멋대로 내키는대로 발 닿는대로 신기한 곳을 마음껏 보고 느끼라는.)


그녀와 저녁에 마시는 알콜이 조금 들어간 음료수들과 함깨하는 이야기만으로도,

나는 만족했다.


언제나 그렇지만,

그녀는 대단하고, 신기하고, 특별한 사람인것 같다.


그녀를 신주쿠 거리에 남기고, 나는 그곳을 떠나야 하는것에

일본에 있는게 실감 난다 했던 말.


나도 돌아가는 길에.

그녀와 함께 부평길을 걸으며 시덥지 않은 농담들과 함께 깔깔대고 웃었던 그때를 생각하며.

조금은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일본여행은,



하루에 5정거장 이상은 혼자 걸어다니고,

길을 잃어도 사진찍는데 정신이 팔리고.

반만 알아들어도 다 알아듣는척 하고,

세세한 일본어 할줄 모르면서 사전 준비 없이 비행기를 타려하고.

쇼핑에는 관심없고, 일본 음식에도 관심없고.

그냥 오로지 걷고, 걷고 , 또 걷고.

한국에서도 봤던 하늘과 사람, 길거리에만 관심을 쏟았다.



정말, 윤선영다웠던것 같다.

'윤선영씨 > [s] 25'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36  (0) 2007.03.01
[s] 화풀이  (0) 2007.02.28
[s] 일본여행, 그녀, 그리고 윤선영.  (0) 2007.02.27
[s] 34  (0) 2007.02.22
[s] 지금 갑니다,  (0) 2007.02.17
[s] 나쁜 기억.  (0) 2007.02.15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