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에 해당되는 글 259건

  1. 2007.09.09 [s] 행복하세요.
  2. 2007.07.21 [s] 첨성대 뒤편.
  3. 2007.07.10 [s] 버려지다.

[s] 행복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seamist0.tistory.com



+


연애라는거.

솜털처럼 가벼워보이고 보드라워보인다.

포근한 솜이불이라고 다들 그렇게 생각한다.


하지만,

이 선인장처럼 그렇게 보일뿐이다.


저 솜털안에는 무수히 많은 가시가 있다.

함부로 만졌다가는 손에 모래알같이 가시가 박혀서

아프진 않겠지만,

 빼내기도 힘들고 걸리적 거리기만 할뿐이다.


한순간의 호기심.

달콤함.


사랑은.

바라봐 주는것만으로도 행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나는, 그런 사랑을 원한다고 말하고싶다.

누구에게나 다 해당되는건 아니니까.


선인장에게 물을 오랫동안 주지 않는다고해서 죽지는 않는다.

사람도, 사랑을 오랫동안 하지 않는다고 해서 죽지는 않는다.

하지만,

선인장은 물이 필요하고 사람도 사랑이 필요하다.


당신이,

가시에 찔린것 같아서 미안하지만.

나는 당신에게 말해주고 싶다.


"나에게는 바늘도, 족집게도 없어요.

아프게 해서 미안하지만, 당신이 함부로 만졌기때문에 나는 어쩔수 없어요.

직접 말하진 못했지만,당신은 나를 너무 힘들게 했어요.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행복하세요."

라고..


+


< Nikon FM 50.4 / Fuji Superia REALA ASA100 / 54thRool / 일산 호수공원 >

'윤선영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지뢰를 밟았습니다.  (2) 2008.01.30
하늘가득별이의 미투데이 - 2007년 11월 5일  (0) 2007.11.06
[s] 행복하세요.  (0) 2007.09.09
[s] S모 사이트에서 일한다는것,  (0) 2007.09.04
[s] 물 두컵 원샷.  (0) 2007.07.27
[s] 허물을 벗다.  (0) 2007.07.24
Trackback 0 Comment 0

[s] 첨성대 뒤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경주는 모든것이 귀엽다.
하다못해 버스정류장이름 마저도.

처음 경주에 갔었을때, 버스정류장이름을 보고 한참을 웃었더랬다.
첨성대 뒷편,경주터미널건너편 이런식이다.
어쩜이렇게 귀여울까..?

경주를 두번밖에 가보지 않았지만,
난 이길이 제일 좋다.

 길따라 갖가지 꽃들이 피어있기도 하고, 뭐니뭐니해도
첨성대가 바로 옆에 있다는거다.
그리고, 맘에드는 카페도 있고.
경주빵을 파는 가게도 있고.
이곳에서는 경주역과도 아주 가깝다.


비오는 경주.
쨍쨍한 경주.
.
.

다음은 눈오는 경주 예약.

+
< Nikon FM / Carl Zeiss Planar T* 50.4 /  /  / 경주 >

'내 사진기 > One and On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물그림자.  (0) 2007.09.12
[s] 제일하기 힘든,  (0) 2007.09.06
[s] 첨성대 뒤편.  (0) 2007.07.21
[s] 버려지다.  (0) 2007.07.10
[s] 밖에 비와  (0) 2007.07.10
[s] 다시, 생각을.  (0) 2007.06.29
Trackback 0 Comment 0

[s] 버려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몇분전까지 물속에서 숨을 쉬고 있었는데.
이렇게 버려질 줄이야.
 
반토막도 남지 않고,
이렇게 아무곳에나 내버려질 줄이야.
 
잡은 물고기에 밥을 주지 않을거면,
이렇게 내동댕이 치지나 말지.
 
차라리, 처음부터 이곳으로 데려오지나 말지.
 
.
.
.
 
사랑이나, 사람이나, 생선이나.
같은거..아냐?
 
+
 
< Nikon FM 50.4 /  Kodak Gold ASA100 / 62thRool / 삼척항 >
 
 
                                                                                  회뜨는걸 처음봤다.
                                                                    칼날이 지나가는순간, 아차 싶었다.
                                                                                 내가 왜 이걸 봤을까?
                                                      피하려고 뒤를 돌아돌았더니, 이녀석들이 있었다.
 
                                                         왠지, 쨍한 날씨에 더욱 괴기스럽게 나올까봐
                                                                       잠깐 셔터누르기를 망설였었다.
 
                                                                            정말, 괴기스럽긴 하구나.
 
                                                                        조금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미안.... 물고기들아.
                                                                                회, 조금만 먹을게.
                                                                       나 그렇게 회 좋아하지 않아...

'내 사진기 > One and On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 제일하기 힘든,  (0) 2007.09.06
[s] 첨성대 뒤편.  (0) 2007.07.21
[s] 버려지다.  (0) 2007.07.10
[s] 밖에 비와  (0) 2007.07.10
[s] 다시, 생각을.  (0) 2007.06.29
[s] 짧지만 슬픈말,  (0) 2007.06.2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82 83 84 85 86 87 next